본체없는 그린PC시스템 첫 선 [환경기술] 
대구시, PC자원 효율적 관리 전력소비 절감

대구시는 PC자원의 효율적인 관리를 통해 전력소비 절감을 유도하는 그린PC시스템 기술을 지난달 26일 오후 4시 지역의 락PC방(남구 대명동 소재)에서 국내 최초로 그 첫 선을 보였다.
그린PC시스템은 국내 IT인프라의 양적 확대 및 대규모 PC시설 증가에 따른 전력소비 급증을 해소하고자 지난 2009년부터 정부에서 추진해 온 그린 IT전략의 핵심기술이다. 대구시와 지식경제부는 올해 4월부터 관련기술 보급을 위한 시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 지역 내 PC 다보유 시설 2곳에 대한 시범사업장 구축을 완료하고 현재 본격적인 시스템 운영을 앞두고 있다.


이 시스템은 PC본체와 모니터를 한 곳에 배치하는 기존의 PC환경에서 벗어나 본체만을 분리해 별도의 공간에 집적화 시키는 방식이다. 각 PC에서 분리된 본체는 고효율 전력설비를 갖춘 서랍형 장치(Rack Mount System)에 장착돼 PC통합관리에 따른 전력소비 절감효과와 아울러 사용자에게는 모니터와 키보드만 놓이게 되는 새로운 PC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본체를 모니터와 분리·배치함에 따라 사용자 공간이 확대되고, 분산된 PC의 집적화를 통해 그동안 개별 본체에서 발생하던 발열, 소음, 미세먼지 등의 문제가 원천적으로 차단돼 쾌적한 PC환경 구현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그린PC시스템의 본격적인 운영에 앞서 락PC방 대상으로 한 달 여 간의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시범운영 결과 PC방 전체 소모전력이 전년 동월 대비 23% 정도 절감된 것으로 나타나, 이를 국내 PC방 전체로 환산할 경우 연간 1,188GWh의 전력소비 절감과 588천TCO2의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으로 대구시와 지경부는 그린PC시스템 시범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검증·보완을 통해 PC방, 콜센터, 공공기관 등 PC 다보유 시설을 대상으로 동 시스템 도입을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며, 대구시는 이번 시범사업의 선도적인 참여를 통해 녹색기술 선도도시로서 이미지 제고와 아울러 관련기술 개발 및 보급·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