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텃새인 곤줄박이는 가까운 교외나 뒷산에 가면 만날 수 있는 제법 친숙한 새입니다. 등산객이 주는 먹이를 받아먹는 산새를 보았다면 곤줄박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할 정도로 사람을 별로 두려워하지 않는데요, 이런 곤줄박이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2009년부터 곤줄박이의 번식상황을 관찰한 결과, 기온이 높을수록 번식시기가 빨라지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공단 산하 국립공원연구원은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지리산에 곤줄박이 인공둥지 20여 개를 만들어 놓고 정기적으로 관찰해왔습니다.

 

 


관찰결과 2009년 곤줄박이의 첫 번식(산란)일은 3월 25일이었고, 2010년 4월 15일, 2011년 4월 9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곤줄박이가 번식을 준비하는 3월과 실제 알을 낳는 4월의 평균기온을 관찰한 결과 평균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던 2010년에는 전년에 비해 번식일이 20일 가량이나 늦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립공원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새들의 번식 시기가 먹이, 포식자 유무 등은 물론 기온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며, “앞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를 알기위한 연구를 추가적으로 진행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