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 시민 품으로 [서울안테나] 
녹지·문화·레저 볼거리 풍성

콘크리트로 가로막혀 있던 대한민국의 젖줄 한강이 4대 한강공원 재개장과 함께 쉽고 편하게 갈 수 있는 공간으로, 볼거리·즐길거리가 풍성한 문화예술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품으로 돌아왔다. 특히, 천편일률적이던 수변공간과 바둑판 모양의 아무 특징 없던 수영장이 각각의 독특한 테마를 가진 문화·예술, 레저, 녹지공간으로 바뀌면서 한강을 찾는 시민들이 대폭 늘고 있다. 서울시는 반포·여의도·난지·뚝섬 4개 한강공원이 재개장 1년을 맞은 지난 8월 실시한 ‘한강공원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 87.5%의 시민이 변화한 한강공원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12개 한강공원 전역에 걸쳐 만15세 이상 한강공원 이용자 600명을 대상으로 ’10.8.10~29일 실시한 이번 조사는 각 공원당 50명씩 동일 할당해 표본을 추출, 일대일 대면 면접조사로 실시했다. 이번에 조사된 만족도는 ’06년 대비 16.9%, ’07년 대비 9.2% 상승한 것으로 4대 한강공원 조성 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만족의 폭이 커지고 있다.
한편, 시민들의 한강공원 방문 이유는 ‘산책이나 휴식을 취하기 위해서’가 56.3%로 가장 높았으며, ‘레저스포츠 시설을 이용하기 위해서’가 35.3%로 뒤를 이어 휴식과 레저 공간으로 한강을 주로 방문하는 것을 알 수 있다.


향후 문화, 휴식 공간으로서의 한강 활용시 필요사항으로는 생태공원, 자연학습장 등 자연, 생태체험 공간 확대가 20.2%로 가장 많고, 공연, 미술 전시회, 영화 등 문화 행사 확대 필요인식이 16.3%로 높게 나타났다. 이를 통해 한강공원 시설은 좋아졌지만 보다 다채로운 문화콘텐츠에 대한 시민들의 욕구가 여전히 높음을 알 수 있다.
이를 발판으로 서울시는 시민들이 한강에서 여가생활을 보다 폭넓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하고 문화콘텐츠를 강화해, 삶의 질 향상을 지향하는 시대를 반영한 ‘문화와 생명이 흐르는 살아있는 한강’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한강공원 이용자 만족도 조사 결과와 더불어 지난해 10월 여의도·난지·뚝섬한강공원 재개장 이후 올해 9월말까지의 1년간 한강공원 장소사용승인건수가 556건으로 한강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인 지난 2007년 1년 간 승인건수 255건보다 118% 증가해 한강공원 시설을 찾는 이용객수가 증가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장소사용승인은 단체 또는 개인이 한강공원에서 체육·문화행사 등을 진행하기 위해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로부터 사전 승인받아야하는 절차다. 올해 현황만 보더라도 1~9월말까지 총 474건으로 이 수치는 2009년도 동기간(1~9월까지) 289건은 물론, 2007년 연간 255건, 2008년 연간 256건보다도 높은 수치다.


이 통계는 야구장, 축구장 같은 체육시설은 물론 난지중앙잔디마당, 광나루 과학공원 등 한강공원 전 지역을 대상으로 집계되는 수치다. 이는 수변공원화 사업에 따라 전면적인 재단장을 진행했던 반포·여의도·난지·뚝섬한강공원, 광나루자전거공원을 비롯해 전 한강공원이 지속적으로 문화시설, 체육시설, 휴게시설, 자전거도로 등의 시설·문화인프라를 개선해 온 결과 문화행사, 체육행사, 캠페인 등 다양한 용도로 한강공원 시설을 찾는 이용객수가 증가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과거엔 치수 중심의 하천개발이 이슈였다면 현재는 문화가 핵심 이슈다.
또한 멀리 찾아 나서야만 하는 공원이 아니라 삶의 공간 근처에서 쉽게 찾을 수 있고, 휴식과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 사람들은 지금 그와 같은 공간을 요구하고 있으며, 한강공원은 그러한 욕구에 발맞춰 시민들이 부담 없이 편안하게 만날 수 있는 문화공간과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여의도한강공원 <플로팅스테이지>는 한강공원에서 처음 선보인 물위에 떠있는 수상공연장으로서 다양한 형태의 공연장을 원하는 시민들과 단체들이 많이 찾고 있다. 지난해 9월말 개장 후 12월까지 수상음악회, 겨울공연 등 총 18건의 공연과 행사를 선보였으며, 지난 3~10월 말까지 ‘재즈가 흐르는 한강’, ‘클래식 인 러브스토리’ 등 총 56건의 공연과 행사를 진행, 약 10만여 명의 시민들이 수변공원에서 부담 없이 그리고 자유롭게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뚝섬한강공원의 명물로 떠오른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는 한강전망을 즐길 수 있는 전망명소로서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무료로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전시공간으로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4월 국내외 유명작가들의 미디어아트 전시를 시작으로 매달 새로운 전시를 선보이고 있는 자벌레에서는 최근 를 진행했으며, 현재는 시민참여 회화전이 열리고 있다.


시민 참여 전시는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9월 첫 전시를 시작했으며, 10월 현재 3번째 전시가 열리고 있다. 현재 많은 시민들의 전시접수를 받고 있으며, 올해연말까지 시민전시 대관예약은 거의 완료된 상태다.
올해 4월 10일 개장 이후 자벌레에는 현재까지 총 90만여 명의 시민들이 다녀갔다. 장정우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공원은 시민이 가장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하는 서울의 명소가 되기 위해, 한강공원만의 개성 넘치는 시설과 다양한 문화레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겸비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